바이든 대통령 백신접종 의무화

0
11

바이든 대통령은 9월9일 백악관에서 대국민 연설을 통해 백신을 맞고 안 맞는
것은 개인의 자유, 선택의 문제가 아니다라며 인내심이 사라지고 있다면서
백신접종 의무화 정책을 발표 하였다.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좀처럼 진정되지
않는 코로나19 확산세를 잡기 위해 공공과 민간, 교육, 의료 분야를 대상으로
한 고강도의 백신 접종 대책을 내놨다. 바이든 대통령은 행정명령을 통해 모든
연방정부 공무원들에게 백신을 맞히게 했다. 연방정부와 계약을 맺고 일하는
사업체의 직원들까지도 백신을 모두 맞도록 했다. 연방 공무원 약 210만 명에
계약 업체 직원 등까지 포함하면 1,000만 명 정도가 이번 행정명령의 대상이 될
것으로 봤다. 바이든 대통령은 노동부 긴급 지침을 통해 100인 이상 기업의
경우, 모든 인력의 백신 접종을 증명하거나 최소 일주일에 한 번씩 코로나19
검사 결과를 제시하게 했다. 100인 이상 사업장은 이를 어길 경우 위반 건당
최대 $14000. 의 벌금을 물리게 된다. 전국의 모든 병원, 가정 의료시설 등의
의료 종사자 1700만 명도 의무적으로 백신을 맞게 했다. 연방 정부 시설과
항공기 내에서의 마스크 착용 의무화도 강조했다. 이를 어길 경우 부과하는
벌금도 두 배로 올리기로 했다. 이에 따라 마스크 착용을 한 번 위반하면
$500.-$1,000. 2번째로 적발되면 $1,000.-3,000.의 벌금을 물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