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가 미국에서 누적 판매 1,500만대

0
81

현대차 미국판매법인(HMA)은 2022년12월 뉴욕주윌리엄스빌에 있는 딜러샵 ‘웨스트 허 현대’에서 1,500만 번째 신차를 고객에게 인도했다고 발표했다. 랜디 파커 HMA 최고경영자는 “2022년 한 해의 마무리를 누적 판매 1,500만대라는 이정표로 장식할 수 있게 돼 매우 기쁘다”고 밝혔다. 1986년 울산 공장에서 생산한 엑셀을 미국에 처음 수출한 이후 36년 만에 달성한 대기록이다.  현대차는 1986년 1월 울산 공장에서 생산한 소형 세단 엑셀을 미국에 수출하면서 미국 시장에 처음으로 진출했다. 미국 진출 20년째인 2005년 남부 앨라배마주에 첫 현지 생산 공장을 완공했고, 2007년 누적 판매 500만대, 2015년 1천만대를 달성했다. 현재까지 미국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팔린 모델은 엘란트라이다.  1991년 판매를 시작해 2022년 12월까지 353만대가 팔렸다. 이어 쏘나타-314만대, 싼타페-191만대, 엑센트-136만대, 투싼-134만대 순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