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연방정부 학자금 면제

0
22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연방 정부 예산으로 운영하는 대학•대학원 학자금 대출금을 최대 $20,000. 까지 삭감해 주는 방안을 최근 발표했다. 대상자는 1인당 소득 $125,000, 가계 소득 $250,000. 이하인 사람으로 한 사람당 $10,000. 의 학자금 대출을 삭감 받는다. 저소득층 대학 진학을 위한 ‘펠 그랜츠’ 대출을 받을 경우 최대 $20,000. 까지 상환 의무를 면제받을 수 있다.

백악관은 미 전역의 4500만명이 연방 학자금 대출로 진 빚이 $1조6000억에 이르며, “미국 중산층엔 상당한 부담”이라고 설명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인들이 빚더미의 산에서 헤어 나올 수 있게 될 것”이라며 “이 계획은 불공평한 대학 학자금 대출 체계를 고치는 ‘게임체인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마침내 미국인들은 집을 사거나 사업을 시작할 수 있게 될 것이고, 이는 전체 경제를 더 좋아지게 할 것”이라고 했다. 공화당은 ‘세금으로 특정인 학자금을 보조하는 격’이라며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는 이날 “바이든 대통령의 학자금 대출 사회주의는 대학 학비를 저축하기 위해 다른 것을 희생한 가족들, 이미 대출을 다 갚은 졸업생들, 빚을 지지 않으려 (진학 대신) 다른 길을 택하거나 군 복무에 자원한 미국인들에 대한 모욕”이라며 “이 정책은 놀랄 만큼 불공정 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