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름의 미학(美學)

황명숙 수상
0
197

우리를 포함한 현대인들은 현재 유튜브의 홍수 시대를 살아가고 있습니다. 유튜버들은
자신의 취미 생활이나 지식을 공유하고 분야를 막론한 다양한 콘텐츠를 통해 구독자 수를
늘려 그로 인한 광고 수입까지 챙기는, 그야말로 1인 방송 시대가 도래했다고 볼 수
있습니다. 우리들은 생활 속에서 느끼게 되는 많은 궁금증들과 다양한 문제들을 인터넷
검색을 통해 전문가들의 지식을 얻을 수도 있고 우리와 같은 평범한 유튜버들을 통해 쉽게
팁을 얻을 수도 있습니다.

유튜브의 세계는 무척이나 버라이어티해서 정치, 경제, 종교, 연예, 취미, 스포츠 뿐만
아니라 정규 방송 프로에서는 볼 수 없었던, 분야를 막론한 뒷얘기(behind story)들이나
공중파에서는 다루기 힘든 성(性)을 소재로 제작하는 유튜브들도 있고 유명한 연예인들이
제작하는 유튜브들도 무척이나 많습니다. 그래서 대중들은 본인들의 성향에 맞는 유튜브를
즐겨 보면서 지식을 축적하기도 하고 댓글을 통해 유명 당사자나 취미를 공유하는 사람들과
교감을 나누기도 합니다. 문제는 공중파에서 다뤄지는 주제나 소재가 아니라 개인의
성향이나 주관이 뚜렷한 개인 방송이다보니 공정성이나 진위 여부와 관련없이 구독자들의
입맛에만 맞게 자극적인 주제를 통해 자칫 한 쪽으로 치우치는, 편파적인 성향을 여과없이
드러내는데 있습니다. 특히 정치쪽에 관심이 많으신 분들이 이런 유형의 유튜브를 즐겨
보는 경향이 많은데 이런 분들 중에 일명 ‘태극기 부대’ 혹은 ‘빨갱이(?) 좌파’ 로 상대방을
분류하는 정치 양극화 현상이 많이 나타나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각자가 즐겨보는
유튜버들의 영향을 받아서인지 몰라도 사석에서 얘기를 나누다보면 한국 정치에 대해
한국에 사는 사람들보다 더 많이 알고(?) 있는 분들을 많이 만나게 됩니다. 전 사실 한국
정치에는 큰 관심이 없는 편입니다. 정치와 관련 있는 유튜브도 보지 않습니다. 그저 뉴스를
통해 한국 소식을 접하고 보면서 제 나름의 기준으로 판단했을 때 옳지 않은 정책이나
정치인들에 대한 호불호가 있을 뿐이죠. 그런데 유튜브를 즐겨 보는 사람들의 눈으로
판단했을 때는 이런 제가 좌파, 라고 분류되나 봅니다. 처음에는 무척이나 황당하고 어이가
없었는데 곰곰 생각해보니 과거 이데올로기로 인한 갈등을 겪었던 우리나라의 역사가
생각나면서, 어찌 보면 끝없이
되풀이되는 역사의 연속성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왜 우리는 예나 지금이나 흰색 아니면 검은색이라는 편견을 가지고 살까요? 세상에
존재하는 다양한 색은 인정하면서 왜 다양한 생각들은 인정을 하지 못하는 것일까요?
이해할 수 없는 난해하고 다양한 패션들은 창작이라고 이해하면서 왜 ‘나와 다른 정치
성향을 가진 사람’은 받아들이지 못하는 것일까요? 월드컵 축구가 열리면 ‘하나’가 되고 BTS
에 열광하는 세계인들을 보면 같은 코리언으로서 뿌듯해지고 역사 이래 처음으로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여우 조연상을 받는 노(老) 연기자를 보면서 자랑스러워지는 ‘우리’가 왜 유독
정치에서만은 다양성을 인정하지 못하는 편협한 생각을 가지는 것일까요? 다르다, 는 말은
틀리다, 는 말이 아닙니다. 각자의 생김새가 다르듯 생각이 다른 것뿐이죠. 어떤 면에서 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