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1-B 취업비자 청원 거부률 높아

0
46

취업비자 청원 거부률이 올해 29%까지 증가해 지난 10년 중 가장 높았으며 트럼프 대통령 임기 다음해인 2018년도가 24%로 두번째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아마존과 구글을 비롯한 정보 기술직에서 취업비자 신규 발급 신청자 거부률이 연장 신청자보다 더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지난 2015 회계연도에는 신규 청원자의 거부률이 불과 5% 이하였지만 2020회계연도 상반기까지 최대 59%까지 거부률이 증가했다. 취업비자를 발급해주는 상위25개 회사에 아마존과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페이스북, IBM 등이 속했으며 지난 6월 정부가 발표한 H-1B•L-1 및 기타 비자 발급 임시 중단으로 고용주들의 인력수급에 차질이 증가했다고 한다. 취업비자 승인 비율은 2019회계연도 하반기 기준 26.7%로 나타났으며 올해는 20.1%로 전년대비 떨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