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세 실업이 NC 에 마스크 공장을 설립

0
35

한국의 한세 실업이 NC에 마스크 공장을 설립한다. 한세 실업의 NC 공장은 미주 첫 현지 제조 시설로 코로나 바이러스 재 확산 여파로 미국에서 증가하는 마스크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서 설립이 추진됐다고 한다. NC 한세 실업 마스크 공장은 Wake 군 Garner 의 그린필드 비즈니스 파크에 200만달러가 투자돼 설립된다. 한세 실업측이 지난해 세계 1위 섬유 단과 대학인 NC State 주립대 윌슨 칼리지와 섬유 관련 산학협력을 맺은 것이 부지 결정의 계기가 된 것으로 알려졌다. 공장은 코로나 시국에서 사용되는 KF마스크 등 부직포 마스크 생산에 주력한다. NC 마스크 공장 운영은 한세 실업이 지난해 7월 말 뉴욕주에 설립한 영업법인 ‘어패럴 매뉴팩처링 파트너스’가 맡는다. 공장은 일단 수술용 마스크를 제조하지만 이후 수술용 외의 품목 생산으로 운영이 확대될 가능성이 높다.
한세는 NC 주 Garner에서 8-10 명의 직원을 채용할 계획이다. 한세 실업은 베트남, 인도네시아, 미얀마 등 해외 14 개국에 생산 기지가 있으며 연간 4억벌의 의류를 생산해 수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