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브라질 제치고 경제대국 ‘톱10’ 진입

0
482

2019년 12위에서 2계단 상승

한국이 지난해 브라질을 제치고 세계 10위 경제 대국에 이름을 올렸다.

CNBC는 20일 국제통화기금(IMF) 경제전망 자료를 인용해 한국이 지난해 국민총생산(GDP)을 기준으로 코로나19 방역에 실패한 브라질을 제치고 세계 10위 경제국이 됐다고 밝혔다.

코로나19가 확산하기 전인 2019년에는 미국, 중국, 일본, 독일, 인도, 영국, 프랑스, 이탈리아, 브라질, 캐나다 순으로 GDP가 높았다. 그러나 2020년 코로나19 팬데믹 여파로 순위가 변동됐다.

영국이 인도를 제치고 세계 5위로 올라섰으며 인도가 6위로 내려갔다. 전 해 기준 9위였던 브라질은 10위권 밖인 12위로 밀려났으며 우리나라가 10위에 안착했다. 2019년 우리나라는 세계 12위였으나 지난해 브라질과 러시아를 제치고 10위를 기록했다.

CNBC는 “브라질은 코로나19로 극심한 피해를 입어 적어도 2026년까지 다시 10위권 안으로 들어오기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브라질은 전 세계에서 세 번째로 많은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한 국가이며 사망자 수는 세계 2위다.

또, CNBC는 브라질의 탑 10 탈락으로 세계 10위권에 올라온 한국이 최소 2026년까지 탑 10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어 “한국은 2020년 비교적 초기에 코로나19 발병 사례가 나왔으나 바이러스를 효과적으로 억제하고 반도체 수출 호조를 보이며 GDP가 단 1% 감소하는 데 그쳤다”라고 전했다.

매체는 컨설팅업체 캐피털 이코노믹스 경제학자들의 분석을 인용해 우리나라의 올해 경제성장률을 전망했다. 전문가들은 “이달 들어 바이러스가 재확산돼 불확실성이 존재함에도 불구하고 한국의 제조업과 수출 부문은 여전히 강세를 보이고 있다. 또한 온라인 쇼핑이 증가하면서 소비도 회복세를 보이고 있으나 여전히 여행업 등에서 약세를 보인다”고 분석했다.

IMF는 보고서에서 올해 한국 경제가 3.6% 성장할 것으로 예측했다.

[사진: CNBC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