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백신제조 협의중

0
5

한국이 화이자와 모더나 등 메신저 리보핵산(mRNA) 기반의 신종 코로나19 백신 제조사들과 국내 백신 생산 방안을 협의 중이며, 타결되면 10억 회분 생산 준비가 돼 있다고 한국보건복지부에서 최근 발표했다. 한국은 이미 아스트라제네카, 노바백스, 스푸트니크V 3종의 국내 생산 계약을 맺었으며, 모더나와 완제의약품 공정인 충진, 포장 계약을 맺고 있다. 이강호 보건복지부 국장은 “mRNA 제조사로는 화이자와 모더나, 큐어백, 바이오엔테크 정도만이 있어 전 세계 수요를 충족할 생산량에는 한계가 있다”면서 “한국은 숙련된 인적 자원과 시설을 제공함으로써 mRNA 백신을 생산하기 위해 대형 제약사와 수시로 협의해 왔다”고 말했다. 정부 한 소식통은 한국의 후보 업체는 한미약품과 큐라티스 등이 포함된다고 전했다.

뉴스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