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오 범죄 피해자 15%는 한인

0
47

코로나19 로 인한 인종 차별 증오 범죄의 한인 피해자가 15%로 나타났다. 아시아퍼시픽 정책기획위원회(A3PCON)에 따르면 아시안이라는 이유로 비난받으면서 구타당한 사건과 도로에서 지나가는 아시아계 여성에게 코로나19 사태의 원인으로 간주하며 욕하고 조롱하는 등 실제로 인종차별적 증오 범죄 사건이 있다고 밝혔다. 중국계가 1위로 40.8%, 한국계 피해자는 15.4%로 2위를 차지하여 한인들의 심각한 피해가 보고됐다. 유형별 사례로는 70.9%가 언어폭력으로 나타났다. 아시안 퍼시픽 정책기획위원회(A3PCON)는 아시아 인권단체 연합기구로써 증오 범죄 신고 사이트를 지난 3월 개설하고 신체, 언어 폭력 사건을 신청을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