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비자 대기자 급증

0
488

코로나 19 사태가 지속하면서 이민비자 인터뷰 대기중인 영주권 수속 적체건수가 38만건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바이든 행정부가 트럼프 전 행정부의 반이민정책으로 중단시킨 이민비자와 취업비자 발급을 재개시키지 못하고 있어 이후 50만명 이상으로 더 악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민 비자 인터뷰 대기자들이 급증하면서 바이든 대통령의 친 이민정책에 제동이 걸렸으며, 이로인해 트럼프 전 행정부의 반이민정책을 폐지한 후에도 이민적체 등의 문제를 해결하는데 오랜시간이 걸릴것으로 보인다.
국무부에 따르면 코로나 팬데믹의 여파로 한국을 포함해 해외 수속자들 중 마지막으로 거쳐야 할 이민비자 대면 인터뷰 대기자들만 지난해 말부터 현재까지 38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들은 해외에서 이민 청원승인을 받고도 이민비자를 아직 받지못해 미국에 입국하지 못하고 있다.
이들의 대부분은 미국 시민권자나 영주권자의 배우자, 미성년 자녀, 부모들이다 그린카드를 받을 수 있는 최우선 순위의 신분인 미국 시민권자의 배우자의 경우 코로나 팬데믹이 전에는 평균 4-6개월안에 받을수 있었으나 지금은 1-2 년이 소요 된다. 트럼프 전대통령이 지난해 4월 코로나 사태를 이유로 해외 주재 미국영사관에서 이민비자, 취업비자등을 위한 대면 인터뷰와 비자발급을 중지했으며 퇴임 직전 올해 3월말까지 연장 시켰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