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국 급행 비자 신청 75% 까지 인상

0
67

연방 이민국이 최근 급행 취업비자 수수료를 최대 75%까지 인상했다. 이민국 급행 비자 절차 서비스는 추가 비용을 지불하고 신속한 절차로 15일 안에 승인 여부를 알려주는 서비스이다. 이민국 116-159 법안에 따르면 비 전문직 단기 취업비자(H-2B) 또는 종교 비자(R-1) 늘 제외한 비 이민 취업비자(I-129)와 영주권 신청에 대한 I-907(Premium Processing) 급행 절차 수수료는 $1,440.에서 $2,500.로 약 75% 인상했다.
비 전문직 단기 취업비자 (H-2B) 또는 종교 비자 (R-1)의 급행 신청 수수료는 $1,440.에서 $1,500.로 약 10% 인상했다. 비 이민 취업비자 I-129(Nonimmigrant Worker) 에 속한 인상된 비자는 E-1, E-2, H-1B, H-3, L-1A, L-1B, L-1, O-1, O-2, P-1, P-3, Q-1, TN-1, TN-2이며, 취업 이민•영주권 I-140(Immigrant for Alien Worker) 급행 비자는 EB-1, EB-2, EB-3 이 해당한다. 10월 19일 이후에 신청한 급행 취업비자(1-907)의 수속에는 반드시 인상된 수수료로 신청해야 하며 잘못된 수수료를 지불할 경우 급행처리 취소와 잘못된 수수료 액수를 반환한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