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틀란타 연쇄총격으로 한인 여성 4명 사망

0
363

조지아주 애틀랜타 일대에서 16일 연쇄 총격사건이 발생해 8명이 사망했다. 이 중 4명은 한인 여성인 것으로 확인됐다.

애틀랜타 지역 인터냇 매체 애틀랜타K는 이날 현지 스파업계의 한 한인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스파 두 곳에서 사망자 3명과 1명이 각각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숨진 한인여성 가운데 2명은 70대와 50대로 전해졌다.

CNN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애틀란타 북서부의 체로키 카운티의 한 마사지숍에서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한 데 이어 애틀란타 북서부에서도 도로를 사이에 놓고 건너편에 위치한 스파 두 곳에도 연쇄 총격사건이 발생했다.

체로키 카운티 총기 사건으로 현장에서 2명이 사망하고 3명이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이 과정에서 2명이 더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스파를 대상으로 벌어진 연쇄 총격 사건에서도 4명이 숨졌다. 희생자 모두 아시아계 여성으로 알려졌다. 애틀란타 경찰 당국은 숨진 희생자들이 스파와 어떠한 관계가 있는지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현지 매체 애틀란타 저널 컨스티튜션은 사망자 8명 중 6명이 아시아계 여성이라고 전했다.

경찰은 마사지숍 감시 카메라에 포착된 용의자 로버트 에런 롱(21·Robert Aaron Long)을 사건 발생 약 3시간 30분 후인 이날 오후 8시30분 애틀랜타 남쪽 150마일 거리인 크리스프 카운티에서 체포했다. 경찰은 이날 잇따라 일어난 총격 사건을 동일범의 소행으로 보고 수사 중이다.

현재 주애틀랜타총영사관은 사건·사고 담당 영사를 현장에 급파해 연쇄 총격 사고와 관련한 재외국민 피해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외교부 당국자는 “주애틀랜타총영사관 영사가 현지 경찰에 확인한 결과 사망자 4명이 한국계라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다만 이들 4명이 한국 국적을 보유했는지 여부는 추가로 파악 중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필요 시 신속한 영사 조력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