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뉴욕경찰 한인 총경

0
19

뉴욕경찰국(NYPD)은 뉴욕시 퀸스 광역 지구대 허 경정을 총경 승진자로
내정했다고 밝혔다. 미국 뉴욕경찰(NYPD)에서 한인 최초로 총경 진급자가
탄생했다. 허정윤 경정 인 한국계 미국인이 총경이 된 것은 1845년 NYPD가
설립된 이후 178년 만에 처음이다. NYPD는 미국에서 가장 큰 경찰 조직으로,
36,000명의 경찰관과 19,000명의 민간 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허 내정자는 37년 전 미국에 이민을 왔으며 1998년 NYPD의 한인 첫 여성
경찰관으로 임용된 뒤 맨해튼과 퀸스 등 한인이 많은 지역에서 주로 근무해
왔으며 2016년 경감으로 승진했다. 이후 맨해튼 보로 남부 감찰부에서 일하다가
지난해 7월 한인 최초로 경정으로 진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