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소비자 물가지수 상승률이 6.8%

0
87

미노동통계국은 최근 금년 11월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년동기대비 6.8%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1982년 6월(7.1%) 이후약 40년만에 최대폭상승이다.상승률은전월 10월에비해도 0.8% 높다.
9월(0.9%)에이어 1%에 육박하는 상승률을 기록한 것이다. 10월에도 미국 소비자 물가지수 상승률은 전년동기대비 6.2% 올랐다.
상승폭이 더 커진셈이다. 노동국은 “휘발유, 음식료품, 주거, 새자동차, 중고승용차및트럭등의 가격이 많이 올랐다”고 설명했다.
2020년 동기에 비해 식료품은 6.1%, 휘발유를 포함한 에너지는 33.3%, 새자동차는 11.1%, 중고차는 31.4% 각각올랐다.
전체 소비자물가에서 3분의 1 비중을 차지하 는주거비는 3.8% 상승하였다.
이는 미주택시장위기였던 2007년이후 가장 큰폭이다.
앞으로 미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가 통화정책을 심의하 는연방공개시장위원회에서
통화정책 정상화속도를 높일가능성이 커졌다는 관측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