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른지역뉴스 :  Los Angeles,CA  Atlanta,GA  Charlotte,NC  Greensboro,NC  Raleigh,NC 
   홈 >> 뉴스 기사보기 

DC 에 흑인 역사 박물관 개관


스미스소니언 재단은 9월24일 워싱턴 DC 에 흑인역사문화박물관(National Museum of African American History and Culture)을 개관하였다. 개관식에는 오바마 대통령이 직접 참석해 축사를 하였다. 2012년 2월 첫 삽을 뜬 지 4년 7개월 만이다. 박물관은 국립자연사박물관, 항공우주박물관 등 다수의 박물관이 밀집해 있는 내셔널 몰 안에 들어섰다.
워싱턴의 상징인 워싱턴기념탑 인근 2만여㎡ 부지에, 건물 면적 3만7천㎡ 규모로 건립됐다.
아프리카에서 노예로 건너와 민권운동을 거쳐 비로소 '시민'이 된 미국 흑인 영욕의 역사를 담은 박물관이 수도 한복판에 건립된 것은 미국사에 기념비적인 일로 받아들여진다. 박물관의 외관은 3단 띠를 두른 형태인데, 아프리카 원주민이 쓰는 왕관을 연상시킨다. 구릿빛의 3단 띠는 3천600개의 알루미늄 패널로 제작됐다. 박물관 측은 기도하는 사람의 손을 형상화한 것으로, 각 띠는 신념과 희망, 치유를 상징한다고 설명했다. 스미스소니언 재단은 흑인 역사 뿐 아니라 그들의 삶과 예술, 문화를 한눈에 조망하는 박물관이 되는데 초점을 맞추고, 15개 도시에서 '유물 로드쇼'를 통해 4만 건의 유물을 수집해, 이 중 3천500건을 박물관에 전시한다. 흑인인권운동가 해리엇 테브먼이 사용한 숄, 로큰롤의 전설인 흑인 척 베리가 몰던 빨간색 캐딜락 승용차, 흑인과 백인을 분리해 앉혔던 옛 철도 객차, 백인우월주의단체인 'KKK' 의상 등이 전시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흑인박물관은 수많은 흑인의 헌신과 노력의 결실이라는데 큰 의미가 있다.
 ... 목록으로 돌아가기

10/09/2016 17:29:49 /